​쉼터

채색

가위, 바위, 보를 해서

빈 칸을 많이 색칠하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을 했다.

몇 번 하더니 게임의 의미를 알게된 아이는

계속 이기려고 하지 않고

지는 방법을 택한다.

이겨서 많은 영역을 차지하는 것보다

차례차례로 빈칸이 채워지기를 택한 것이다.

아름답게 채색되기를 바라는

아이의 마음....

갑자기 부끄러워 졌다.

허기로기 표현놀이중심 아동발달지원센터

주소: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로 56번길 5 [44730]

대표 전화: 052-227-5262

  • untitle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